걸어온 길

장성민 

 

0b18f55231890a4d3186d6da64a525e3_1484380649_7142.jpg

 

장성민(張誠珉)
 
대통령비서실 정무비서관과 초대 국정상황실장을 역임했고, 16대 국회 통일외교통상위원, 미국 듀크대학교 국제문제연구소 객원연구원으로 활동하면서 한반도 문제에 대한 비전과 정책을 제시해왔다. 한-중-일 3국 정부가 공동 선정한 '동북아 차세대 지도자’, 유럽의회와 유럽집행위원회가 공동 선정한 ‘한국정치분야 유망주’로 선정되었다. 이런 활동과 전문성을 국내외로부터 높이 평가받아 미국 하버드대학교의 케네디행정대학원, 중국 푸단대학교, 독일 훔볼트대학 등 세계 유수 대학들에서 초청강연을 해왔다.
 
현재 ‘세계와 동북아 평화포럼’ 대표 및 '한국국제정치학회' 이사로 북핵과 한반도 평화문제에 대한 활발한 강연과 집필 활동에 전념하고 있다. 영국의 BBC, 로이터, 파이낸셜타임즈, 미국의 AP, 자유아시아방송(RFA), 미국의 소리(VOA), 중국의 차이나라디오인터내셔널, 일본의 마이니치신문, 코리아타임즈 등 내외신 언론 매체에 한반도 관련 인터뷰를 해오고 있다.
 
'TV조선'의 간판 시사대담 프로그램인 <장성민의 시사탱크>를 지난 4년간 진행하면서 <서울언론인클럽 앵커상>(2014)과 <한국언론인연합회 참언론인 대상>(2015)을 수상하였다.
 
대표적인 저서와 역서로는 <중국의 밀어내기 미국의 버티기>, <성공하는 대통령의 조건>, <지도력의 원칙>, <전환기 한반도의 딜레마와 선택>, <강대국의 유혹>, <미국 외교정책의 대반격>, <전쟁과 평화: 김정일 이후, 북한은 어디로 가는가>, <통합의 리더, 대통령 링컨> 등 다수가 있다.
 
서강대학교 정치외교학과와 동대학원을 졸업했고, 연세대학교 국제학대학원에서 북한정치를 연구했으며, 동대학 경제학대학원에서 경제학을 공부했다. 고려대학교 일민국제관계연구원에서 국제정치를 연구했고, 영국 케임브리지대학교 세인트존스대학 국제문제연구소에서 ‘현대 영국과 국제문제’ 과정을 이수했다. 미국 듀크대학교 국제문제연구소에서 미국의 한반도 정책과 북중관계를 연구했다.
 
 
주요 경력
 
- 대통령비서실 정무비서관
- 대통령비서실 초대 국정상황실장
- 16대 국회의원 (통일외교통상위원)
- TV조선 <장성민의 시사탱크> 진행
- 現 (사)세계와 동북아 평화포럼 대표
- 現 <한국국제정치학회> 이사
 
 
수상 경력
 
- 국정감사 시민연대 선정 통일외교통상 베스트위원(2000)
- 국정감사 NGO모니터단 선정 국정감사 우수국회의원(2001)
- 경실련 선정 의정활동 우수 국회의원(2001)
- 한중일 3국정부가 공동선정한 <동북아 차세대지도자>(2002)
- 유럽의회와 유럽집행위원회가 공동선정한 <한국정치분야 유망주(potential leader)>(2003)
- 서울언론인클럽 앵커상 수상(2014)
- 한국언론인연합회 참언론인 대상(2015)
 
학력


서강대학교 정치외교학과 학사, 석사 졸업
 
대표저서와 역서


- [강대국의 유혹], 한울출판사, 1995
- [지도력의 원칙], 김영사, 1999
- [부시행정부의 한반도 리포트], 김영사, 2001
- [9.11 테러이후 부시행정부의 한반도 정책], 김영사, 2002
- [성공하는 대통령의 조건], 김영사, 2002
- [전환기 한반도의 딜레마와 선택], 나남, 2004
- [미국 외교정책의 대반격], 김영사, 2005
- [전쟁과 평화: 김정일 이후, 북한은 어디로 가는가], 김영사, 2009
- [金正日最期の日 : 宣戦布告か和平か 김정일, 최후의 도박], 일본어판, 랜덤하우스고단샤, 2009
- [After the Collapse of North Korea, Who Will Gain It Between China and America?], Amazon, 2012
- [김대중 다시 정권교체를 말하다], 중앙북스, 2012
- [중국의 밀어내기 미국의 버티기], 퓨리탄, 2016  

- [큰 바위 얼굴], 한샘, 2017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2 명
  • 오늘 방문자 16 명
  • 어제 방문자 42 명
  • 최대 방문자 1,388 명
  • 전체 방문자 33,814 명
  • 전체 게시물 102 개
  • 전체 댓글수 0 개
  • 전체 회원수 40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